서현 “평양서 부른 ‘푸른 버드나무’, 제가 더 감동받았어요”

[평양공연공동취재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소녀시대 서현,론칭

소녀시대 서현./사진=텐아시아DB

“평양 시민 여러분께서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내주셔서 힘을 내 끝까지 노래를 부를 수 있었습니다. 오히려 제가 더 감동을 받은 무대였어요.”

3박 4일간의 평양 공연 일정을 마치고 4일 서울로 돌아온 그룹 소녀시대 서현이 “목감기에 걸려 최상의 컨디션으로 좋은 노래를 들려드릴 수 없어 죄송하고 속상했는데 평양 시민들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현은 지난 1일과 3일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에서 진행을 맡고 노래도 불렀다. 서현이 부른 곡은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 ‘푸른 버드나무’다.

그는 “삼지연관현악단의 현송월 단장이 공연 내내 내 건강상태를 걱정해주시면서 따뜻한 격려를 많이 해주셨다. 공연이 끝난 후 진행과 노래를 잘 해줘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셨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을 당시 서현은 선배 가수 이선희와 손을 맞잡고 다정하게 담소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이번 방북공연을 통해 많이 가까워졌다고 한다. 서현은 “선생님과 나 모두 건강이 안 좋았는데 많이 챙겨주시고 좋은 조언의 말씀도 많이 해주셨다. 평소에 굉장히 다정하시고 따뜻하셔서 함께하는 동안 힘이 돼 주셨다”고 말했다.

또 “제가 연습생 시절에 (이선희) 선생님의 노래를 불렀던 적이 있는데 직접 선생님이 노래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감동적이었다”며 “함께 가신 모든 훌륭한 선배님들의 무대를 직접 볼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다.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고 덧붙였다.

서현은 지난 2월에도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환현악단 공연에 출연해 북측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당시 그는 공연 당일 출연 요청을 받아 리허설도 하지 못한 채 무대에 오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서현은 ‘남북 문화 교류의 아이콘이 됐다’는 취재진의 칭찬에 “과찬이다”고 답하며 앞으로도 남북 교류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번 공연이 남북의 관계개선의 발판이 됐으면 하는 바람은 저를 포함한 모든 출연자들의 하나 된 마음인 것 같다. 북측의 출연진 또한 이와 같은 맘을 갖고 있다고 느꼈습다”며 “앞으로도 남북의 평화적인 교류가 있다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언제든 꼭 참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