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2’ 오민석, 대본 열공 포착…이래서 ‘케미 요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오민석 비하인드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추리의 여왕2’ 오민석 비하인드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오민석이 ‘新(신) 케미 요정’이 된 대는 숨은 노력이 있었다.

오민석은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서 강력 1팀의 팀장 계성우 역으로 활약 중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오민석은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을 보며 집중하고 있다. 매 회 배우들과의 케미를 뽐내는 것은 물론 섬세한 연기로 사랑받는 그의 숨은 노력이 엿보인다.

‘추리의 여왕2’에서 계팀장은 하완승(권상우)과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는 것은 물론 유설옥(최강희)과의 불꽃 튀기는 추리 대결을 펼치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또 조인호(김원해)와는 톰과 제리 못지않은 관계를 유지하고 황재민(김민상)에게는 굴욕을 당하는 모습 등을 보여주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오민석이 열연 중인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