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허정은, 남지현 아역으로 합류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허정은/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허정은/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허정은이 tvN 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에 합류한다.

허정은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허정은이 ‘백일의 낭군님’에 남지현의 아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백일의 낭군님’은 세자 실종 사건을 주제로한 미스터리 로맨스다. 죽은 줄 알았던 세자가 궁으로 살아 돌아오기까지 걸린 100일의 시간 동안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찾아가는 내용이다. 그룹 엑소의 디오와 배우 남지현이 출연한다.

허정은은 극 중 조선 최초 흥신소 ‘해결완방’을 운영하는 홍심(남지현)의 어린시절을 연기한다. 남다른 총명함을 지닌 캐릭터를 예고했다.

허정은은 성인 배우 못지 않은 연기 경력을 갖고 있다. KBS2 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는 주인공 ‘유금비’ 자리를 꿰찼다. 또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선 ‘영은옹주’를, ‘동네변호사 조들호’에는 ‘수빈’을 연기하며 다양한 연기를 펼쳤다.

‘백일의 낭군님’은 100% 사전제작을 목표로 한다. 현재 촬영에 돌입했으며 올 하반기 방영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