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수 측 “실종신고? 사실 아냐…연락 시도 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이종수 / 사진제공=SBS

배우 이종수 / 사진제공=SBS

배우 이종수의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가 “실종신고를 고려 중”이라는 보도는 오보라고 했다.

소속사는 4일 텐아시아에 “실종신고를 고려중인 것은 사실이 아니다. 오보”라면서 “현재 이종수에게 계속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종수의 측근이 현재 계속되는 연락두절에 실종신고를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측근은 이종수의 가족과 먼저 논의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종수는 A씨의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하고 85만 원을 받았다가 예식 당일 종적을 감췄다. A씨는 지난달 28일 이종수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가 이달 2일 고소를 취하했다. 이후 이종수의 소속사인 국엔터테인먼트가 피해액을 변상했다.  이종수는 일주일 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소속사는 지난 3일 “(이종수가) 해명 또는 사과하지 않거나 계속 연락이 닿지 않을 경우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모든 지원을 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