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피 이승광, 사기 혐의로 피소…돈 빌린 후 연락 차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구피 이승광/사진제공=SBS

구피 이승광/사진제공=SBS

그룹 구피의 멤버 이승광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4일 한 매체는 이승광이 지인에게 빌려준 돈을 갚지 않아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승광은 2016년 4월 돈을 빌린 이후 2년 간 갚기를 미루다가 지인의 연락을 차단했다.

이승광은 1996년 신동욱, 박성호 등과 함께 구피로 데뷔해 1집 ‘많이 많이’를 발매했다. 이후 ‘비련”다 잘될거야’ 등으로 사랑 받았다. 2005년 6집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한 다음 2016년에 재결합 앨범을 발매했다. 이승광은 지난해 가족들과 MBN ‘함께하는 자연 육아, 한지붕 네 가족’에 출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