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 나영석PD “미니멀리즘과 동떨어진 박신혜, 스님 같은 소지섭”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소지섭,박신혜,숲속의작은집

배우 소지섭과 박신혜가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숲속의 작은 집’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신혜 씨는 미니멀리즘이라는 소재와 동 떨어진 성향을 갖고 있습니다. 반면 소지섭 씨는 이미 미니멀라이프를 실행하고 있어요. 거의 스님의 삶입니다.”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을 연출하는 나영석PD의 말이다. 나PD는 4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두 사람의 성향을 이 같이 비교했다.

‘숲속의 작은 집’의 출연자들은 느리고 단순하게 흐르는 일상을 통해 행복을 찾아나간다. 나PD는 “박신혜와 소지섭이 처음 가져온 짐을 보면 (두 사람이 가진) 미니멀리즘의 기준이 뭔지 명확하게 알 게 될 것”이라며 “(짐의 크기) 차이가 열 배 정도 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이렇게 살아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런 방식으로 살아보면 어떨까?’를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신혜의 태도에서도 재미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스님의 삶을 살고 있다”는 소지섭에 대해서는 “저렇게 사는 게 심심하고 재미없을 수도 있을 것 같겠지만 나름대로의 완결성이 있다. 시청자가 느끼는 면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숲속의 작은 집’은 제주도의 외딴 숲속에서 공공 전기·수도·가스 없이 지내는 자발적 고립 생활을 담는다. tvN ‘알쓸신잡’을 연출한 양정우PD와 나영석PD가 공동으로 연출하고 소지섭과 박신혜가 출연한다. 오는 6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