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추행 PD, 진상 조사 결과 해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모씨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던 MBC 드라마 PD가 해고됐다.

MBC 관계자는 4일 텐아시아에 “해당 PD가 어제(3일) 해고됐다”고 밝혔다.

해당 PD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한 스태프를 성추행했고 피해자가 이를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지난 2월 1일 MBC는 드라마 PD 성추행 사건에 대해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방송은 지금까지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부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왔다. 이번 사안도 동일한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MBC는 “해당 사건은 지난 경영진 재임 시기에 발생한 사건으로, 발생 당시 제대로 조사되지 않았다. 현 경영진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가해자로 지목된 PD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대기 발령을 냈으며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진상 조사 결과 이번 해고가 결정됐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