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환희, 죽은 아빠에게 문자 보내며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환희/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든 기적’ 방송 캡처

배우 김환희/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든 기적’ 방송 캡처

배우 김환희의 뜨거운 눈물이 안방극장을 적셨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2회에서 송지수(김환희)는 세상을 떠난 아빠 송현철B(고창석)를 그리워했다.

송지수는 더이상 곁에 없는 아빠에 대한 상실감으로 힘없이 길을 걸었다. 특히 지수는 죽은 아빠를 향해 자신의 일상을 담은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수신 확인 표시가 지워지지 않자 혼자 숨을 죽이며 울었다. ‘아빠 보고 싶어’라며 진심을 전하며 참아온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사랑하는 아빠를 떠나 보내야하는 어린 송지수의 상황을 학생답게 잘 표현했다는 평가다. 이처럼 섬세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환희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