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측 “A씨 성추행 폭로, 사실무근..명예훼손으로 고발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흥국,대중문화예술상

가수 김흥국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김흥국이 4일 지인 A씨의 또 다른 성추행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A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은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2002년, 2006년 월드컵 때 항상 응원팀과 함께 다녔고, 전혀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없다. 응원팀에 확인한 결과 ‘다들 그런 일이 없었다’며 황당해했다”고 반박했다.

김흥국은 카페 아르바이트생에 대한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 그 지인이 운영하는 카페가 장사가 잘 안돼 도와주려고 애썼다. 그런 상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어떻게 했다는 주장이 나올 수 없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최근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당혹스럽다. 하루 빨리 모든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흥국의 지인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여성들을 수차례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