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미국, 근로법 때문에 M/V 촬영 9시 철수…살짝 아쉬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위너 이승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이승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미국은 오후 9시가 되면 철수해야 하는 근로법이 있어서 하루에 뮤직비디오 촬영을 끝냈어요. 마지막 신이 조금 아쉽습니다.(웃음)”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이 4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테르프로미즈에서 열린 정규 2집 ‘EVERYD4Y’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위너는 미국 LA의 한 해변에서 정규 2집 타이틀곡 ‘EVERYD4Y’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이승훈은 “뮤직비디오를 아침부터 오후 9시까지 촬영했다. 시간의 한계가 있다 보니 한 장면에 3~4번 밖에 찍을 수 없었다”며 “특히 밤에 해변 신은 한 번 더 찍고 싶었는데 이미 영상팀이 철수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의 문화 차이가 있으니 이해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훈은 이어 “낮부터 점점 밤이 되는 시간의 흐름대로 촬영했다”고 뮤직비디오 감상 포인트를 덧붙였다.

여성 모델과 댄서들이 많이 나왔는데 에피소드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김진우는 “정말 비즈니스였다”, 강승윤은 “‘인사, 컷, 수고하셨습니다’가 그들과 나눈 대화의 끝이었다”고 설명했다.

‘EVERYD4Y’는 4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