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여성 게스트만 나오면 재미없어지는 이유

‘라디오스타’, 여성 게스트만 나오면 재미없어지는 이유‘라디오스타’ MBC 밤 11시 15분
모처럼의 여성 게스트의 출연이라고 MC들은 즐거워했지만, 사실 ‘라디오스타’에서 여성게스트가 인상적인 순간을 만들어 내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끊임없이 출연자를 놀리고, 심각해지는 상황을 가능한 회피하려고 하는 이 장난스러운 프로그램에서 기민하게 대상의 진심을 포착해내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MC들의 공감과 이해의 기반이 필요한 까닭이다. 그래서 윤종신은 김완선을 계속해서 설명하고, 유세윤은 바다와 노래를 함께 부르며 서로의 친분을 드러냈음에도 불구하고 에피소드 나열 이상의 것을 보여주지 못한 지난 방송은 여성 게스트를 대하는 MC들의 한계를 확인한 회였다. 효린의 이마에 관한 짓궂은 장난은 다른 이야기로 연결되지 못했고, 김완선의 안티팬에 대한 에피소드는 익숙한 이야기의 반복에 그쳤다. 강력한 소재들을 선택했지만 이야기 자체가 강렬한 순간은 유난히 드물었던 것이다.

물론 ‘라디오스타’의 장점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김완선은 하품을 했고 바다는 사랑의 아픔을 털어 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게스트들에게 이 방송은 여전히 편안하게 긴장을 풀 수 있는 공간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완이 아니라 이완과 긴장의 흐름이며, 이것을 만들어내는 것이 웃음에 앞선 MC들 몫이다. 그래서 김구라의 역할을 MC들이 나눠 갖는 지금의 방식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규현의 적극적인 공격이나 유세윤의 디테일한 정보력은 분명히 방송에 고무적인 활력이 된다. 그러나 이들의 역할은 순간에 대한 대응일 뿐 관계 형성을 통한 시너지를 보여주지는 못한다. ‘라디오스타’에 영원한 강자가 없었던 것은 서로가 돈독하기 때문이 아니라 물고 물리는 먹이사슬이 엉켜있었기 때문이었다.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서는 행동이 아니라 입지를, 말투가 아니라 역할을 먼저 계산해야 할 시점이다. 오프닝에서 윤종신이 말했던 것처럼, 때로는 기존의 체제를 전복시켜야 새로운 답이 보이는 법이다.

글. 윤희성 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