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장윤주 “과거 모델로서 가망없다는 소리도 들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모델 장윤주가 데뷔 전 험난했던 과거를 공개한다.

4일 예능프로그램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장윤주와 모델 한현민이 왕십리 도선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강호동은 “100년 전에도, 100년 후에도 없을 세계적인 모델”이라며 장윤주를 소개했다. 신난 장윤주는 시대별 워킹 변천사를 선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특히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모델 워킹의 특징을 정확히 설명했다.

이후 장윤주는 모델 데뷔를 준비하며 극복해야 했던 ‘작은 키’ 콤플렉스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당시 다른 모델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은 키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키가 작아서 그 시대가 원하는 모델은 아니었다. 남들은 6개월에서 1년을 준비했다면 저는 2년 반을 준비했다”며 “‘너는 가망 없다’라는 소리도 들었다”라며 세계적인 모델이 되기까지 겪었던 다사다난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