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서 간다!’ 김대희·유민상, 변호사 울린 ‘부산타워 이벤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달라서 간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달라서 간다!’

개그맨 김대희와 유민상이 MBC 에브리원 ‘달라서 간다!’에서 세 명의 여자들을 울렸다.

‘달라서 간다!’는 각자의 개성을 가진 두 직업군의 여행자들이 각양각색 코스로 여행을 떠나는 ‘비교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29일 방송에서는 김대희, 유민상, 솔비, 유승우 등 4명의 연예인은 변호사, 배구선수들과 부산으로 떠났다. 특히 김대희와 유민상은 변호사팀과 1박 2일 동안 여행을 다니며 가까워졌다.

오는 5일 방송에서는 김대희와 유민상, 변호사들은 마지막 여행 코스인 부산타워에 가 잊지못할 추억을 나눌 예정이다. 김대희와 유민상이 ‘부산타워 유리창 이벤트’를 준비한 것. ‘로맨틱 전광판 이벤트’는 아니지만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광경이었다고 한다.

‘달라서 간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이벤트와 선물에 변호사들은 동심으로 돌아가 아이처럼 좋아했다. 결국 감동의 눈물을 보여 김대희, 유민상을 당황하게 했다. 세 여자를 울린 ‘로맨틱 아재’들의 이벤트가 방송에서 공개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