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경조증 논란’ 정신과 의사, 女 환자와 부적절 성관계 혐의 입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

배우 유아인에게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남겨 논란이 된 정신과전문의 김씨가 여성 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4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6월부터 8월 사이 자신이 치료하던 30대 여성 환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 여성을 조사한 데 이어 김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 여성은 김씨가 상담 과정에 감정 이입을 이용해 성관계를 유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유아인에게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게재해 직업윤리 위반 논란을 빚었다. 경조증은 가벼운 정도의 조증을 말한다. 이후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최근 대의원회를 열어 물의를 빚은 김씨를 제명 처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