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X김태훈, 한 폭의 그림 같은 숲길 산책 모습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혜진, 김태훈/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 김태훈/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과 김태훈의 한 폭의 그림 같은 숲길 산책이 공개됐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가 9-10회 방송을 앞둔 오늘(4일), 한혜진(남현주)-김태훈(장석준)의 손 꼭 잡은 ‘숲길 산책’ 투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한혜진-김태훈의 투샷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아름다운 분위기를 자랑한다. 두 사람은 겨울이 가고 따스한 봄 햇살이 스며드는 숲 속 길을 나란히 걷고 있다. 개울을 건너기 위해 외나무다리를 건너야 하자 김태훈은 한혜진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이제껏 한혜진의 치료에만 모든 신경을 쏟으며 까칠한 면을 보여왔던 김태훈의 반전 미소가 여심을 사로잡는다. 한혜진 또한 김태훈의 손을 꼭 잡으며 환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7-8회에서 현주(한혜진)와 석준(김태훈)은 아픔을 공유하며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날 섰던 첫 만남과는 다르게 현주는 자신의 병인 뇌종양과 아픔을 나눌 수 있는 석준에게 남편 도영(윤상현)에 대한 고민까지 나누며 알게 모르게 서로에게 의지하기 시작한 것. 그런가 하면 현주는 다혜(유인영)로 인해 도영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극중 환자와 주치의 이상의 관계를 보이고 있는 한혜진과 김태훈의 다정한 ‘힐링 산책’ 투샷이 공개되며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킨다.

‘손 꼭 잡고’는 오늘(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