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경규, 세 MC향한 촌철살인 “H.O.T도 한때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개그맨 이경규가 MC 김구라, 주영훈, 문희준을 비판했다. 4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을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이윤석의 집을 방문해 그의 아내가 직접 담근 약술을 한 잔 마신다. 이에 기분이 좋아진 이경규는 “‘아빠본색’ 우리가 알아서 하자. 스튜디오도 필요 없다”며 MC들을 겨냥했다.

이어 그는 MC 한 명 한 명을 언급했다. 김구라에겐 “너무 똑같은 방송을 많이 한다. 진정성이 없다”고 평가하고, 주영훈에게는 “스튜디오 화면으로 넘어갈 때 주영훈보다 김구라로 넘어가야 한다”고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이경규는 “문희준도 마찬가지다. H.O.T도 한때”라고 했다. 이후 H.O.T 팬들을 의식한 그는 “희준이 최고다. H.O.T 파이팅!”을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