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로꼬, 입 냄새X머리 냄새 자가진단법 공개 ‘엉뚱 매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래퍼 로꼬가 ‘프로 냄새 민감러’ 면모를 보였다.

오늘(4일) 방송 될 ‘라디오스타’는 ‘조금 모자라지만 착한 친구들’ 특집으로 돈스파이크-슬리피-로꼬-주우재가 출연한다.

2012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 1에 참가해 우승을 하면서 혜성처럼 등장한 로꼬는 최근까지 신곡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실력파 뮤지션이다. 로꼬는 ‘라디오스타’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숫기가 없는 수줍은 모습과 잔망이 폭발하는 모습 등 반전 스웨그를 폭발시키며 큰 활약을 펼쳤다.

공개된 스틸 속 로꼬가 아래 턱을 앞으로 쭉 내밀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냄새에 민감한 로꼬가 자신만의 입 냄새 자가진단법을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머리 냄새도 맡고 그래요”라며 입 냄새에 이어 머리 냄새 맡는 법까지 선보였고 이를 본 주우재는 홀린 듯이 로꼬를 따라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그런가 하면 로꼬가 무대 위와 아래서 180도 다른 극과 극 매력을 보였다. 토크를 하는 내내 수줍음이 가득하던 로꼬는 무대 위에 올라가자마자 눈빛이 돌변하면서 자유분방한 매력을 거침없이 뿜어냈다. 특히 그는 4MC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는 귀여운 안무까지 펼쳤다고.

‘라디오스타’는 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