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中 나무 심기 프로젝트…웨이보서 생중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은 오는 24일 중국 베이징 방산구 지역에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개선을 위해서다. 이는 웨이보V+ 박해진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에 따르면 박해진은 나무 2만 그루를 기부하고 팬들과 직접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박해진은 지난해부터 미세먼지와 황사로 심각해진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그의 중국 팬들이 시작한 나무심기 프로젝트에 동참해왔다. 특히 지난해 중국팬들이 그의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중국 서부 사막화 지역 개선을 위해 중국 녹화재단 ‘백만삼림계획’에 참여, 나무 520그루를 기부하자 그 역시 나무 6000그루를 추가 기부했다.

박해진은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를 통해 “앞서 연탄 봉사를 진행할 때 연탄봉사에 대해 잘 모르는 분들이 많아 네이버 V LIVE 박해진 ‘True story’로 보여드렸다”며 “마찬가지로 나무심기도 1인 3각으로 한 팀이 정성을 다해 심어야 튼튼히 뿌리를 내리고 큰 나무로 성장한다는 걸 알게 돼 생방송으로 보여드려, 앞으로 나무 심는 일에 많은 분이 동참하실 수 있으면 정말 기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박해진은 100% 사전제작드라마 ‘사바’(극본 김용철 양희진, 연출 장태유) 촬영에 한 창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