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박, 오는 11월 엄마 된다…“결혼 10년 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YG K플러스

/사진=YG K플러스

모델 혜박이 오는 11월 한 아이의 엄마가 된다.

소속사 YG K플러스는 4일 “혜박이 현재 임신 3개월 차에 접어들었다”며 “11월에 출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혜박은 소속사를 통해 “결혼 10년 만에 너무나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가슴이 벅차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부모가 된다는 것이 낯설고 많이 서툴지만, 차근차근 배워나가며 태어날 아이에게 현명하고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혜박은 2005년 뉴욕에서 안나 수이와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을 통해 데뷔, 프라다 쇼에 첫 동양 모델로 발탁되며 이름을 알렸다. 현재 국내외를 오가며 각종 매거진, 화보, 캠페인,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모델로서의 삶 등을 솔직하게 풀어낸 에세이를 출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혜박은 순산을 위해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