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의 파란만장 ‘육체 임대’ 적응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캡처

김명민의 파란만장한 ‘육체 임대’가 시작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다.

‘우리가 만난 기적’ 2회는 9.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현철A(김명민)의 육체로 부활한 송현철B(고창석)의 수난기가 즐거움을 선사했다.

시신을 화장해 돌아갈 몸이 없어진 송현철B는 송현철A의 몸으로 살아가야 하는 충격적인 현실을 마주해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그토록 사랑하던 자신의 아내 조연화(라미란)를 찾아가 둘만 아는 추억을 절절히 늘어놓았지만 자신의 말을 믿어주기는커녕 싸늘히 문전박대 당하는 상황을 겪으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송현철A 가족 역시 그의 부활에 기뻐하면서도 전과 달라진 그를 이상하게 생각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죽었다 살아난 충격 때문일 거라고는 하지만, 송현철A의 아내 선혜진(김현주)은 설거지를 자처하고 식사를 챙기는 등 전과 180도 달라진 남편의 태도에 의아해했다. 사고 전 살얼음판을 걷는 듯 위태로웠던 송현철A 부부의 관계에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반면에 송현철B를 떠나보내고 남겨진 가족들은 그의 부재에 힘겨워했다. 마음을 추스를 새도 없이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조연화와 일거리를 구하기 위해 나선 그의 아버지 송모동(이도경)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형사(전석호)가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만난 송현철B의 딸 송지수(김환희)의 애처로운 눈물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송현철A의 육체를 임대한 송현철B의 적응기와 두 남자의 가족들의 각기 다른 모습이 시청자들의 집중도를 높였다.

더불어 코미디, 휴머니즘, 미스터리, 멜로를 섞은 풍성한 이야기와 이를 뒷받침하는 배우들의 출중한 연기력, 연출이 어우러져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