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김종민·이선빈, 옥스퍼드 5남매와 뜻 깊은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방송화면 캡처

아름다운 인연은 영국에서도 계속 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의 이야기다.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김종민과 이선빈은 에스더의 본가를 찾아 가족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에스더와 아쉬운 작별을 했다.

에스더의 기숙사에서 하룻밤을 보낸 김종민과 이선빈은 에스더의 안내를 따라 옥스퍼드 대학교의 명소를 돌아봤다. 졸업식과 입학식 장소로도 사용되는 셸도니언 극장, 영국에서 가장 많은 서적을 보유한 보들리언 도서관 등 곳곳에서 학문에 대한 열정이 느껴졌다.

이후 일행은 에스더의 집으로 이동했다. 에스더의 아버지는 악수를 건네며 김종민과 김선빈을 반갑게 맞이했고, 전날 이미 인사를 나눴던 에스더 남매들도 밝은 미소로 세 사람을 환영했다. 이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홍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5남매를 명문대에 진학시킨 부모님은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한다”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도와줘야 한다” 등 비결을 공개했다.

이후 이선빈은 한국에서 챙겨온 떡국 재료와 에스더의 집에 있는 식재료를 더해 에스더 자매들과 떡국과 떡라면을 완성했다.

식사를 하면서 김종민은 “원래 외국에서 태어났거나 오래 살면 우리말을 잊어버리는데 에스더, 모세는 우리말을 잘한다”며 칭찬했다. 에스더의 둘째 언니는 “집에서는 영어를 못하게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아버지는 자식들이 우리말을 잊지 않게 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말을 놓치면 아깝다”는 에스더의 말에 아버지는 “(우리말을 잊으면) 자기가 누구인지를 잘 모른다”고 밝혔다.

온 가족의 영국에서 생활하고 있고, 막내 아들은 군입대를 해야 함에도 한국 국적을 유지하는 쉽지 않은 선택은 이 가족의 한국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집을 나선 후 기숙사로 돌아온 김종민과 이선빈은 에스더와 작별 인사를 나눴고, 하루였지만 친자매처럼 깊은 정을 나눴던 이선빈과 에스더는 눈물을 흘리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