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웃긴데 설레는 ‘핑크빛 기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지난 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가 동구(김정현)와 윤아(정인선), 준기(이이경)와 서진(고원희)의 사랑 이야기를 담아내 이목을 끌었다.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다.

준기와 서진의 연애를 알게 된 동구는 묵언수행을 시작했다. 서진도 “오빠가 인정해줄 때까지 면도를 하지 않겠다”고 맞섰다. 입을 다문 동구는 화장실에 휴지가 없어도 준기에게 부탁하지 못했고, 결국 자신이 입고 있던 옷으로 위기를 벗어났다. 울타리에 머리가 낀 채로 미팅에 나가기도 했다. 서진 역시 월차를 내고 수염을 기르며 투쟁에 돌입했다. 남매의 고집에 불편한 건 준기였다.

위기는 생각지 못한 곳에서 찾아왔다. 동구에게 준기의 게임 친구인 배우 서진우(이하율)를 캐스팅하라는 특명이 떨어졌다. 동구는 자존심을 굽히고 준기에게 부탁했고, 준기는 “서진이랑 나를 인정해달라”고 했다. 동구는 준기의 진심을 확인하고 둘의 교제를 허락했다.

한 번의 실패를 딛고 윤아에게 고백할 자리를 만든 현준(강경준)은 동구가 준 머리핀을 잃어버리고 낙담한 윤아를 보며 그가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확신했다. 이후 윤아는 현준의 조언을 듣고 동구에게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손을 맞잡으며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웃음과 감동, 설렘까지 다잡으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