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송은이 효과 톡톡…시청률 껑충 ‘火夜 예능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 시청률 상승을 이끌며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했다. 그 중심에는 방송인 송은이가 있다.

4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전국 시청률 7.2%와 8.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7일 방송의 6.6%와 6.5%보다 0.6%포인트와 1.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는 3.1%를 나타냈다.

이날 ‘불타는 청춘’의 출연자들은 충청남도 서산 웅도로 여행을 떠났다. 친구로 합류한 송은이가 분위기를 띄웠고,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져 ‘송은이 효과’를 제대로 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