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땡모반 매진에 홍석천이 서운해 한 까닭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화면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화면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수박주스 땡모반이 매진을 기록했다. 장사 개시 이후 처음이다.

3일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 2회에서 홍석천의 푸드트럭은 문전성시를 이뤘다. 손님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었다. “한국 사람인 걸 몰랐다면 태국 사람이 요리한 팟타이인 줄 알았을 거다” “태국 사람들 대부분 이렇게까지 못 만들 거다. 진짜 맛있다”는 칭찬이 줄을 이었다. 홍석천은 “가게 사장님이 제일 좋아하는 말이 ‘맛있었다’는 것이다. 그 말 들으려고 장사한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여진구의 땡모반도 인기였다. 급기야 준비된 수박이 모두 떨어져 땡모반 판매가 중단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여진구는 홍석천과 이민우가 먹은 땡모반을 보며 “이걸 만들지 않았으면 한 잔 더 팔았을 수 있었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홍석천은 짐짓 서운한 체 하며 “돈 많이 벌어서 건물 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