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평양 공연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로 박수 받아”

[평양공연공동취재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도현,정인,평양공연

지난 3월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전 행사에 참석한 가수 윤도현(왼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YB밴드의 윤도현이 남북예술단 합동 공연에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러 박수를 받았다.

YB밴드가 3일 오후 3시 30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 공연에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부르자 관객들은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윤도현은 “16년만에 평양에 다시 와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YB밴드는 이어 ‘1178’을 불렀다. 곡을 마친 후 윤도현은 “‘1178’은 평화 통일 기원하는 4곡 중 하나로 ‘직선 도로’를 의미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린 하나’라는 메시지와 우리의 손으로 통일 만들어내잔 의미도 담고있다”고 덧붙였다. 윤도현은 “다음에 저희가 올 때까지 또 16년이 걸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삼지연관현악단이 정말 훌륭했다”며 “YB와 삼지연 합동 공연 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든다. 전세계를 돌며 공연하고 싶다”고 말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공연을 마친 남측 공연단은 오는 4일 0시경 평양을 출발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