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이용주 “MB는 뇌물 잡범 수준…형량 많아야 20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채널A '외부자들'의 이용주/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채널A ‘외부자들’의 이용주/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특수부 검사 출신 이용주 의원이 채널A ‘외부자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량을 예측했다.

오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는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출연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와 수사 전망을 이야기한다.

‘외부자들’은 현안의 내부자들이 보지 못하는 큰 그림을 ‘외부자들’의 시선을 통해 짚어보는 시사예능 프로그램이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하며 이날 방송에서는 이용주 의원이 네 번째 ‘수습사원’으로 함께한다.

이용주 의원은 특수부 검사 출신이다.  ‘최순실 청문회’ 당시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에게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18번 질문하며 결국 조 전 장관의 입을 연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 의원은 법조인의 시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와 수사 전망을 분석한다.

이 의원은 “뇌물만 가지고는 그렇게 큰 형량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뇌물은 액수가 많아도 형량을 제일 많이 받아야 20년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댓글 사건, 민간인 사찰, 다스 관련 직권남용 등의 부분들이 앞으로의 수사에서 얼마나 입증이 되느냐에 따라 형량이 올라가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