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주연, “활과 영상 통화…상태 좋아진 것 같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더보이즈 주연,쇼케이스

그룹 더보이즈(주학년, 영훈, 주연, 현재, 상연, 선우, 활, 큐, 케빈, 제이콥, 에릭, 뉴) 주연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더보이즈 2nd 미니앨범 ‘더 스타트(THE STAR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쇼케이스 시작 전에 활과 영상 통화를 했는데 상태가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그룹 더보이즈의 멤버 주연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더 스타트(THE START)’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활은 이번 활동에 다리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해 더 보이즈는 11명으로 컴백하게 됐다. 주연은 “활이 저희 그룹에서 퍼포먼스를 담당하는 멤버다. 그래서 공백을 채우느라고 많이 노력했다”고 밝혔다.

케빈은 “며칠 전에 활이 있는 병원에 방문했는데 수술은 잘 됐다고 들었다. 활의 표정에는 아쉬움이 가득차 있었으나 컨디션은 많이 좋은 것 같다”며 “하루 빨리 활이 회복돼 같이 활동하고 싶다. 수술은 다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큐는 “(타이틀곡 ‘기디 업(Giddy Up)’의 안무는) 활이 있을 때의 완전체 버전과 11명 버전도 있다. 때문에 활이 회복하면 바로 활동에 합류할 수 있게 준비는 다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더 보이즈의 ‘더 스타트’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