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김형석의 노래, 뮤지컬로 만난다…’브라보 마이 러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 포스터 /

사진=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 포스터 /

서울시뮤지컬단(단장 한진섭)이 오는 5월 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를 공연한다.

서울시뮤지컬단의 ‘브라보 마이 러브’는 김광석, 김건모, 박진영, 임창정, 성시경 등의 노래를 만들며 인기를 얻은 작곡가 김형석의 노래로 만든 주크박스 형태의 작품이다.

극은 10세에 미국으로 입양된 플루티스트 제니 브라운이 월드투어의 마지막이자 첫 내한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으면서 시작된다.

김형석은 “오랜 시간 동안 창작한 내 곡이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돼 무대에 오르는 일은 생각보다 더 설레고 기대된다”며 “내 곡을 선택한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에게 감사하다. 애정을 갖고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편곡은 서울시뮤지컬단의 지도단원이자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음악감독을 맡은 박지훈이 담당한다. 무대 위에서는 3개의 건반과 베이스, 드럼, 기타, 리드 편성의 7인조 라이브 밴드로 펼쳐질 예정이다.

박지훈 음악감독은 “주크박스 뮤지컬은 원곡의 감성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드라마에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탈바꿈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품에 나오는 인물들의 드라마가 음악을 통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다운 작품으로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극중 제니 브라운 역은 유미가 맡았으며, 엄마 조정희는 권명현과 이신미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에드워드는 정선영, 허도용이 나선다. 이외에도 신대성, 한일경, 김범준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