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만에 막 내린 김생민의 대박행진…방송사·광고업계 ‘비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 캡쳐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 캡쳐

“인기 영원했으면 좋겠다.”

tvN 여행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에서 박명수가 갑자기 얻게 된 인기에 불안해하던 김생민을 위해 한 말이다. 하지만 박명수의 바람은 오래가지 못했다. 데뷔 26년 만에 맞이한 김생민의 전성기는 6개월 만에 막을 내렸다. ‘미투’ 열풍 끝에 드러난 과거 성추행 전력 때문이다.

지난 2일 한 매체는 김생민이 2008년 한 방송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2명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김생민은 소속사 SM C&C를 통해 사실을 인정했고 오늘(3일) KBS2 ‘연예가중계’ ‘김생민의 영수증’,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발 비디오 여행’, SBS ‘TV 동물농장’, tvN ‘짠내투어’, MBN ‘오늘 쉴래요’까지 총 7개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방송가는 비상이다. 갑작스러운 김생민의 과거 성추행 사실 때문에 결방은 물론 프로그램이 잠정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앞서 지상파, 케이블, 종편 등은 승승장구하던 그의 ‘대세’ 행보에 너나할 것 없이 ‘김생민 잡기’에 열을 올렸지만 이제는 막심한 피해를 보게 됐다. 현재 각 방송사는 갑작스러운 공백에 후속 및 대체 프로그램 편성을 위해 대책을 마련하느라 골몰하고 있다.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김생민이 출연한 광고업계도 충격은 마찬가지다. ‘절약의 아이콘’으로 서민적인 이미지를 어필한 그는 최근까지 계약이 진행되거나, 논의 중인 광고만 1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 보험, 자동차 등 분야도 다양하다.

김생민은 현재 계약 파기는 물론 위약금을 물어줘야 할 처지에 놓였다. 김생민의 광고를 담당했던 한 광고업계 관계자는 “이런 경우가 잘 없긴 하지만 모델에게 명확한 귀책 사유가 있기 때문에 위약금을 다 토해내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마다 계약 시기와 계약금이 다르기 때문에 위약금을 어느 정도 물어내야 하는지 예상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생민과 연간 단위로 계약한 광고도 있지만 프로젝트 단위로 계약한 단발성 광고들도 많을 것”이라면서 “많은 사람들이 위약금이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그렇게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사실 한 명의 모델에게 20개 정도의 광고가 몰릴 일도 잘 없다. 계약 전이라면 전부 계약이 파기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생민의 대박 행진은 어이없게도 빨리 끝이 났다. 일장춘몽(一場春夢), 한 바탕의 꿈처럼…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