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여진구, 밀려드는 ‘땡모반’ 주문에 ‘멘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현지에서 먹힐까?'

홍석천, 여진구, 이민우가 출연하는 ‘현지에서 먹힐까’. 사진제공=tvN 

 

tvN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태국으로 장사를 떠난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가 뜻밖의 냉정한 맛 평가에 당황한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 사장 홍석천과 이민우, 여진구는 노란 푸드트럭을 몰고 태국 길거리 음식 판매를 시작했다.

3일 오후 방송될  ‘현지에서 먹힐까?’에서는 세 사람이 밀려드는 주문을 처리하며 쉽지 않은 ‘현실 장사’를 경험한다.

무더운 날씨에 ‘땡모반’ 주문이 쉴 새 없이 들어오자 음료 담당인 여진구가 당황하는 모습도 예고됐다.

첫 장사를 마무리하며 홍석천은 요리부터 계획에 없던 서빙까지 도맡은 이민우와 여진구를 위해 특별한 요리를 선보인다. 푸드트럭 메뉴에는 없지만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 없는 일명 ‘직원 맞춤형 요리’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세 남자는 이날 뜻밖의 맛 평가를 받는다. 예상과는 전혀 다른 냉정한 평가에 당황한 홍사장과 긴급 대책 회의에 들어가 안타까움과 웃음을 예고한다.

타이 브라더스의 좌충우돌 장사 적응기가 펼쳐질 ‘현지에서 먹힐까?’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