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일상 속 돋보이는 미모… SNS ‘남친짤’ 인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구원 SNS.

/사진=구원 SNS.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 주인공 민지석으로 열연 중인 배우 구원이 일상의 모습을 담은 SNS 사진들로 인기를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들에는 구원의 잘생긴 외모와 훤칠한 키, 팔색조 매력 등이 돋보인다. 또 카메라를 다정히 바라보는 눈빛이나 장난기 가득한 포즈로 촬영한 사진들이 팬들 사이에서 ‘남친짤(실제 남자친구처럼 느껴지는 사진을 뜻하는 신조어)’로 통하며 인기다.

구원은 SBS ‘청담동 앨리스'(2012~2013)로 데뷔했다. 이후 KBS2 ‘칼과 꽃'(2013) ‘연애의 발견'(2014)과 영화 ‘전설의 주먹'(2013)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현재 ‘전생에 웬수들’을 통해 데뷔 후 처음 주연에 나서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사랑만을 위해 직진하는 사랑꾼 캐릭터 민지석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구원이 출연 중인 ‘전생에 웬수들’은 평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