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윤제균 등 영화인 30인…국립영화박물관 건립 추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봉준호(왼쪽) 윤제균/사진=NEW, 텐아시아 DB

봉준호(왼쪽) 윤제균/사진=NEW, 텐아시아 DB

봉준호·윤제균 등 영화인 30인이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서 국립영화박물관 건립을 위해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3일 밝혔다.

영화인 30인은 “국가적 위상에 걸맞은 더욱 확대된 규모의 영화박물관이 절실하다는 데 공감했다”며 “영화박물관 건립은 2019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하는 영화계의 숙원사업이라는 점에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날 발족식에는 김만수 부천시장이 참석해 “부천시도 국립영화관 건립을 검토해왔다”며 힘을 보탤 것을 약속했다.

추진위는 정지영 감독과 이춘연 씨네2000 대표를 공동추진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기획단장은 김홍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부기획단장은 박신의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가 맡았다.

이춘연 공동대표는 “한국은 영화박물관다운 박물관이 없는 유일한 영화 대국”이라며 “국립영화박물관 건립은 한국영화계 전체의 참여가 요구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기획단은 영화박물관의 성격과 방향, 입지 및 공간계획, 관련 계획 및 법규 검토 그리고 수요조사와 부지 검토 등을 거쳐 박물관 건립을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추진위에는 이은(영화제작가협회장)·심재명 명필름 공동대표, 신철 영화사 신씨네·(주)로보트태권브이 대표, 안정숙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장,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조직위원장인 배우 장미희, 안성기, 윤제균 감독 등이 참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