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교부터 즉석 라이브까지…워너원, ‘더쇼’서 라디오 DJ 변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워너원 이대휘 김재환(맨위) 박우진 윤지성/사진제공=SBS MTV

그룹 워너원 이대휘 김재환(맨위) 박우진 윤지성/사진제공=SBS MTV

그룹 워너원이 SBS MTV ‘더쇼’에서 라디오DJ로 변신한다.

워너원 멤버 윤지성·박우진·김재환·이대휘는 3일 오후 방송되는 ‘더쇼’의 ‘더 라디오쇼’ 코너에 스페셜DJ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고민 사연을 소개하고 노래를 추천한다.

이날 사연 주제는 ‘소원’이다. 윤지성은 반려견과 친해지는 것이 소원이라는 사연에 자신의 비법을 전수했다. 이 과정에서 박우진이 반려견으로 변신해 즉석 상황극을 펼치기도 했다. 또한 박우진은 시청자들의 요청에 애교를 쏟아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대휘는 ‘몸치’인 것이 고민이라는 사연에 즉석에서 춤을 잘 추는 팁을 공개했다. 메인보컬 김재환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앞둔 시청자에게 고백송 세 곡을 추천하고 노래 일부를 직접 불러줬다고 한다.

이 밖에도 이날 ‘더쇼’에는 르씨엘, 몬스타엑스, SF9, 샤샤, 가비엔제이, 골든 차일드, 마르멜로, 사무엘, 설하윤, 오마이걸 반하나, 에이프릴, 천단비, 트위티가 출연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