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슬리피 “데뷔 11년 만에 ‘연예인 병’ 걸렸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래퍼 슬리피가 데뷔 11년만에 ‘연예인병’에 걸렸다고 밝힌다.

슬리피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최근 외출을 할 때에는 반드시 간단한 메이크업을 하고 간다며 연예인 병 초기 증상을 털어놨다. 또한 친구 결혼식에 갈 때 하는 특별한 행동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벌써 다섯 번째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슬리피는 최근 녹화에서 자신을 “라낳스(라디오스타가 낳은 스타)”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데뷔 7년 차인 래퍼 로꼬가 자신보다 선배라며 자신만의 가요계 서열 정리법을 귀띔했다고 한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슬리피와 함께 작곡가 돈스파이크, 래퍼 로꼬, 모델 주우재가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