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측 “‘인천공항 사람들’ 최종고사…‘알함브라’ 검토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신혜가 SBS 새 드라마 ‘인천공항 사람들’을 고사하고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검토중이다.

박신혜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3일 텐아시아에 “‘인천공항 사람들’은 이미 고사한 지 꽤 된 작품”이라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긍정 검토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박신혜는 ‘낭만닥터 김사부’를 집필한 강은경 작가의 신작 ‘여우 각시별’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었다. 하지만 최근 방송국과 강 작가가 논의 끝에 소재를 인천공항으로 변경하게 되면서, 그는 결국 안 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박신혜가 검토 중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가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묶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신혜는 여주인공 정희주 역을 제안 받았으며, 현재 남자주인공은 현빈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