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소년농부 한태웅, 가수 데뷔 준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KBS1 '인간극장'에 출연했던 한태웅/사진제공=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KBS1 ‘인간극장’에 출연했던 한태웅/사진제공=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KBS1 ‘인간극장’에 출연했던 16세 소년 농부 한태웅이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데뷔를 준비한다.

한태웅은 지난해 ‘인간극장’,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등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중학생 같지 않은 구수한 말투와 농사를 사랑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3일 “‘인간극장’을 통해 한태웅이 가지고 있는 매력과 꿈을 대하는 긍정적 마인드를 보았고 향후 농업 부문 전문가와 농민 가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태웅은 앨범 준비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 독창적인 콘셉트로 다양한 농업 정보를 전달하고 농촌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