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환희, 고창석 죽음에 ‘오열’…존재감 UP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든 기적' 방송 캡처

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든 기적’ 방송 캡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배우 김환희가 오열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일 처음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 1회에서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탄탄대로를 걷는 송현철A(김명민)와 평범한 중국집 사장 송현철B(고창석)의 삶이 대비됐다. 여기서 김환희는 극 중 송현철B와 조연화(라미란)의 무남독녀 외동딸 송지수 역을 맡아 똑 부러진 연기를 보여줬다.

극 초반 송지수는 엄마와 마주치기만 하면 싸우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반면 자신을 믿어주는 아빠에게는 애교를 보이며 질풍노도 시기의 사춘기 딸 캐릭터를 예고했다.

그러나 첫 회 후반에 송현철B가 예상치 못한 죽음을 맞으면서 송지수는 엄마 조연화를 안고 오열했다. 교복을 입고 아빠를 그리워하며 처절하게 우는 김환희의 연기가 김명민, 김현주, 고창석, 라미란 등 성인 배우들 사이에서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