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왕석현, ‘과속스캔들’ 이후 10년 만에 모습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둥지탈출3'

사진=tvN ‘둥지탈출3’

tvN 가족예능 ‘둥지탈출’이 시즌3로 새롭게 돌아온다.

오는 17일 ‘둥지탈출3’가 처음 방송된다. ‘둥지탈출’은 부모 품을 떠나본 적 없는 청소년들이 낯선 땅으로 떠나 누구의 도움 없이 서로를 의지한 채 생활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엄마 아빠의 도움이나 휴대전화 없이 오로지 친구들끼리 의지하며 생활하는 10대 청소년들의 질풍노도 탈출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새롭게 돌아온 ‘둥지탈출3’에는 평균연령 15세의 출연자 4명이 당찬 포부로 뭉쳤다. 먼저, 지난 2008년 개봉한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귀염둥이 황기동으로 사랑 받았던 아역배우 왕석현(16세)이 출연한다. ‘과속스캔들’ 이후 10년이 지나 열 여섯 청소년으로 훌쩍 자란 왕석현의 반가운 모습이 ‘둥지탈출3’를 통해 최초로 공개될 예정. 과연 왕석현이 어떤 모습으로 성장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시즌2에서 활약했던 야구선수 홍성흔의 딸 홍화리(14세)도 다시 한번 배낭을 메고 둥지탈출에 나선다. 배우 방은희의 아들 김두민(17세)은 엄마 앞에서는 천사표 모범생이지만 알고 보면 ‘스웩’이 충만한 반전 매력의 멤버다. 축구선수 이운재의 딸인 무용소녀 이윤아(16세)도 합류해 잔소리꾼 아빠 이운재에서 벗어나 특별한 도전을 시작한다.

지난 시즌과 달리 시즌3에서는 부모가 알지 못했던 아이의 진짜 모습이 더욱 생생히 그려진다. ‘둥지탈출’만의 특별한 재미는 아이들의 자립 어드벤처를 부모들이 모니터링하면서 자녀들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고 10대 자녀를 둔 부모로서 겪고 있는 고민을 솔직하게 나누며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 이번 시즌3에서는 여행에 나서기 전 집에서의 부모와 아이들의 실제 모습을 비중 있게 다뤄 부모들이 미처 알지 못했던 아이의 진짜 모습, 꿈, 속마음을 자세히 들여다 볼 계획이다.

김유곤CP는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 자녀들이 부모의 품을 떠나 휴대전화를 손에서 내려 놓고 낯선 환경에서 자립을 경험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이번 시즌3에서는 부모 앞에서는 꽁꽁 감춰두었던 10대 자녀들의 100% 리얼 일상을 생생하게 담아내려 한다. 둥지탈출 전후로 달라진 아이들의 극과 극 일상, 자유와 책임감을 배우며 성장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CP는 이어 “시즌3는 특히 왕석현이 참여해 10대 청소년으로 훌쩍 성장한 모습을 방송 최초로 공개하고 똘똘 뭉쳐 미션을 수행하는 아이들의 끈끈한 호흡이 더욱 돋보일 것이다. 시즌3의 첫 번째 둥지탈출지는 어떤 나라일지, 아이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둥지탈출3’는 오는 17일 오후 8시 10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