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사랑스런 엄살 연기로 ‘반전 유혹’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의 배우 우도환이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지난 2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 13·14회에서 시현(우도환)은 태희(박수영)와 진짜 연인으로 발전했다. 시현은 떠나려는 태희를 붙잡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고 또 엄마의 유품인 목걸이 반쪽을 나눠주며 진심을 표현했다.

이후 병원에서 퇴원한 시현은 집에서도 태희의 보살핌을 받고 싶어 능청스럽게 어리광을 부리기 시작했다. 머리가 아프다며 머리를 쓰다듬어 달라고 하거나 배고프다고 칭얼거리는 등 태희의 관심을 받기 위해 엄살을 피워 웃음을 자아냈다.

권시현을 연기하는 우도환은 사랑을 처음 느껴보는 인물을 다양하게 전달해냈다. 더불어 두 사람의 게임이 아닌 로맨스가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위대한 유혹자’는 우도환을 비롯 박수영, 문가영, 김민재, 전미선, 신성우, 김서형 등이 출연한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