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정인선, 만취 열연으로 ‘짠내’ 캐릭터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배우 정인선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만취 열연을 펼쳤다.

지난 2일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 15회에서 윤아(정인선)는 동구(김정현)와 장을 보러 갔다가 막걸리를 마시고 취했다. 발그레진 얼굴과 꼬인 말투로 동구에게 숨바꼭질을 제의했다. 갑자기 사라졌다가 동구가 찾아내면 또 도망가서 숨는 등 동구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결국 윤아는 동구에게 노끈으로 묶여 끌려갔지만 계속해서 주사를 부리다 동구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에 기가 죽은 윤아는 만취한 말투로 “나 때문에 많이 힘들죠. 나도 알아요. 근데요 겁이 나요. 또 상처받을까 겁이 나요. 그러니까 동구 씨 나 미워하지 마요. 미워하면 안 돼요”라며 잠들었다.

정인선은 술에 취해 어리광을 피우며 귀여운 매력을 뽐내다가도 동구에게 차마 말할 수 없었던 진심을 드러내며 짠한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감정을 연기하며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