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첸백시, 화사한 변신…오는 10일 새 음반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소-첸백시 새 음반 커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첸백시 새 음반 커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유닛 엑소-첸백시(EXO-CBX)가 오는 10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음반 ‘블루밍 데이즈(Blooming Days)’를 발표한다.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은 ‘화(花)요일’로, 가볍고 세련된 느낌의 댄스 팝 장르이다. 가사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는 내용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봄의 설레는 감성을 자극하기 충분하다”고 소개했다.

엑소-첸백시는 2016년 10월 내놓은 첫 미니음반 ‘헤이 마마!(Hey Mama!)’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헤이 마마!’는 당시 각종 음악사이트 1위에 올랐고, 일본에서도 성공적으로 데뷔를 마쳤다. 이번 활동으로 어떤 성과를 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