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게임은 끝났다…우도환·조이, 알콩달콩 연애 시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의 우도환과 조이가 사랑을 시작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권시현(우도환)은 은태희(조이)에게 진심 어린 사랑을 고백하고 그와 연인이 됐다. 시현은 태희의 이별 선언에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그에게 고백하기로 결심했다.

이날 시현은 문밖에서 태희의 울음소리를 들으며 ‘유혹게임’을 끝내기로 했다. 괴로운 마음에 연신 술을 들이켜던 그는 결국 만취 상태가 됐고 시현의 지인이자 세주(김민재)는 수지(문가영)과 함께 시현에게 달려왔다. 수지는 “은태희에게 너랑 나 좋아한다고 했다”며 시현을 도발했다가 그의 슬픈 눈빛을 보고 상처받아 자리를 떠났다.

이후 시현은 태희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기 위해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일어나다가 바닥에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다. 시현을 찾은 태희는 그가 혼자 울고 있는 모습을 봤고 시현은 “헷갈리게 해서 미안해. 나도 너 좋아하는 것 같아”라고 고백했다.

시현은 이어 태희에게 응석을 부리기 시작했다. 시현의 아픈 가정사를 알고 있는 태희는 마음이 흔들려 병원에 남기로 했다. 그리고 태희는 “나 너 믿어볼게. 대신에 나 외롭게는 하지 마”라고 속마음을 꺼내놨고, 시현은 엄마의 유품인 목걸이를 태희의 목에 걸어주며 두 사람은 다시금 하나가 됐다.

시현과 태희는 “오늘부터 진짜 1일”이라면서 알콩달콩 연애를 시작했다. 병원 한 침대에서 팔베개를 하고 잠이 드는가 하면 태희가 시현의 병간호를 도맡았다. 시현은 침대에 가서 쉬라는 태희에게 “침대 괜찮겠어? 침대에서 나 완전 짐승인데?”라고 장난을 치며 태희를 당황하게 만들었고 일부러 꾀병을 부리며 태희에게 달라붙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극 말미에는 수지가 두 사람 사이를 훼방 놓는 장면에 포착돼 긴장감을 높였다. 여기에 부모님들의 관계가 이들의 앞날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