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김정현에 “상처 받을까봐 겁 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정인선이 김정현에게 “상처 받을까봐 겁이 난다”고 털어놨다.

2일 방송한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와이키키 식구들은 1박 2일 워크숍을 떠났다.

강동구(김정현)는 한윤아(정인선)를 데리고 장터로 나갔다. 장을 본 두 사람은 식당에서 막걸리를 마셨다.

술에 잔뜩 취한 한윤아는 강동구에게 “나 때문에 힘든 거 안다”며 “겁이 난다. 또 상처 받을까봐 너무너무 겁이 난다. 그러니까 나 미워하지 마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