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고창석에 “능력껏 돈을 빌렸어야지” 막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김명민이 고창석에게 “당신 같은 자영업자가 문제”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2일 방송한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1회에서다.

송현철B(고창석)는 인수받은 가게 잔금을 치르기 위해 대출을 받으러 은행에 갔다. 그러나 자신의 이름으로 2억을 대출받은 내역이 있어 추가 대출이 어렵다는 답을 받았다.

송현철B는 은행 직원에게 “저는 대출을 받은 적이 없다. 잘못된 것 같다”고 거듭 말했다. 이때 은행 지점장인 송현철A(김명민)가 나타났다.

송현철A는 “여기가 무슨 전당포, 동네 허접한 사채 시장인 줄 아시냐”며 “은행은 자선 단체가 아니다. 당신 같은 자영업자가 가장 문제다. 능력껏 돈을 빌렸어야지”라고 비꼬며 송현철B를 내쫓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