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장성규 “나에게 손석희란? 엄마 같은 존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장성규 아나운서가 JTBC 보도 담당 사장 손석희에 대해 “엄마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서다.

장성규는 자신이 손석희 사장의 각별한 애정을 받고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제가 예능에서 좀 더 까불대고 싶어 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말했을 때, 손 사장님은 아무 말 없이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말하셨다”고 전했다.

“사장님이 방송에서 자기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는 장성규. 그는 “나에게 손석희 사장님이란 후배”라며 “내가 입사가 더 빠르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했다. 장성규는 이어 “엄마 같은 존재”라고 정정했다. 그는 “내가 허튼 짓을 해도 품어주는 엄마”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