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미스티’ 출연 망설였다… 내가 완벽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배우 김남주가 최근 종영한 JTBC ‘미스티’ 출연을 망설였다고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을 통해서다.

김남주는 ‘미스티’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 역을 맡았다. 그는 고혜란에 대해 “완벽한 여자다. 내가 완벽할 수 있을까, 자신이 없었다. 그런데 남편 김승우 씨가 ‘네가 해야 할 작품’이라고 해줘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미스티’를 통해 지진희, 고준과 이른바 ‘어른 멜로’를 보여줬다. 김남주는 “처음 보는 사람들이라 어려웠다”고 웃었다. 이어 “고준 씨는 멜로가 처음이라고 하고 동생이라 다독여 촬영했다”며 “지진희 씨는 저보다 멜로를 많이 했다. 고맙고 좋은 배우다. 상대보다 더 열심히 연기해준다”고 고마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