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표예진에 “우리는 운명이니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KBS1 ‘미워도 사랑해’의 이성열이 표예진에게 “우리는 운명”이라고 말했다.

2일 방송한 ‘미워도 사랑해’에서 길은조(표예진)는 홍석표(이성열)에게 “헤어져야 하나 고민했다. 그래서 아줌마에게 물어봤다. 도대체 석표 씨 생각은 뭐냐. 나보다 더 고민 많았을 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홍석표는 “오늘 공장 간다. 수익 내서 어머니 빚 갚고 당당히 말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길은조는 “어느 세월에 그 돈을 다 갚냐. 누가 석표 씨 기다려준다고 했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홍석표는 “기다려 줄 거잖냐. 우리는 운명이니까”라며 웃음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