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김생민, 팬들 등돌렸다… 팬카페 폐쇄 결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미투(#Me Too, 성폭력 고발 캠페인)’ 가해자로 지목된 방송인 김생민 논란에 팬들도 등을 돌렸다. 그의 팬카페가 폐쇄될 예정이다.

‘통장요정 김생민 팬카페’ 운영자는 2일 오후 공지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잘못은 잘못이다.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글은 무통보 삭제할 것이다. 저 역시 실망이 크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김생민이 10년 전 출연 중이던 방송 프로그램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2명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 A씨에 따르면 김생민은 사건 당시 또 다른 피해자 B씨에게만 직접 사과했다. A씨에게는 최근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후 김생민은 소속사 SM C&C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