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한진희에 “최윤영, 내가 행복하게 해줄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MBC ‘전생에 웬수들’의 구원이 한진희에게 “내가 최윤영을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2일 방송한 ‘전생에 웬수들’에서 민지석(구원)은 최태평(한진희)에게 돈을 주고 자신들의 관계를 비밀로 해 달라고 말했다.

최태평은 “이거 받고 입 다물라는 말이냐. 어떻게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드냐. 얼마나 미친 상황이냐”고 화를 냈다.

이에 민지석은 “그래서 저희가 잘못한 게 뭐냐. 두 분이 불륜만 저지르지 않았어도 고통받을 일 없었다. 저희 절대로 안 헤어진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최태평이 폭로하겠다고 협박하자 민지석은 “단 한번이라도 고야(최윤영) 씨 생각은 안 하냐. 고야 씨는 자신을 버린 아버지라도 온전히 다 지우지 못하고 그리워하며 살았다. 그런 고야 씨에게 동생 살려준다고 거짓말, 돈 내놓으라고 소송, 불쌍한 사람 때리기까지 하지 않았냐”며 “어디까지 하셔야 놓아주실 거냐. 이제라도 제가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울먹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