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문지인, 당당한 매력으로 조선시대 ‘걸크러시’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문지인/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방송 캡처

배우 문지인/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방송 캡처

배우 문지인이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에서 당당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알렸다.

지난 1일 방송된 ‘대군’ 10회에서 끝단(문지인)은 득식(한재석)의 뜬금없는 고백을 받으면서도 전혀 당황하지 않았다.

늦은 밤 자현의 처소로 향하던 끝단에게 득식은 눈가가 붉어진 채로 불쑥 나타났다. “십수년 동고동락한 이 집을, 그리고 날 떠나는데 아무렇지도 안냐구!”라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  끝단은 오히려 차분하게 득식을 부르더니 “정신 좀 똑바로 챙기세요”라며 충고했다.

이어 끝단은 득식이그동안 품어왔던 감정들을 쏟아내자 “그럼 뭐 저하구 혼인이라도 하실 거에요?”라며 당돌하게 질문했다. 득식이 아무 말도 못하고 우물쭈물 거리자 또 다시 “그럼 뭐 도련님 장가가기 기다렸다가 소실로 들어앉아요?”라고 물었다. 뒤이어 “그건 제가 싫어요”라며 단호하게 득식의 고백을 거절하며 당당한 매력을 발산했다.

뿐만아니라 끝단은 휘의 목숨을 구해준 생명의 은인이자 3년을 함께 했던 루시개(손지현)를 신경 쓰는 자현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득식의 고백을 당돌하고 매몰차게 거절하는 모습과 함께 속 깊은 매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